동국제강로고

뉴스룸

김연극 사장 부산공장 방문해 애도… "절대로 발생하지 말아야 할 사고가 발생해 참담하다!"
2021-02-19

동국제강 “모든 질책 받들겠다”

김연극 사장 18일 현장 방문해 애도… “안전대책 원점 재검토”

 

동국제강은 안전 대책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했다.

 

김연극 동국제강 사장은 18일 부산공장의 사고 현장을 점검하고 고인에 대한 깊은 애도와 함께 철저한 재발 방지를 다짐했다.

<김연극 사장 (사진 왼쪽에서 두번째)이 부산공장 사고현장에서 부산공장장 주용준 상무 등 관계자들과 고인에 대한 묵념을 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김연극 사장은 “절대로 발생하지 말아야 할 사고가 발생한 데 참담하고, 죄송하다”며, “비통한 마음으로 고인의 명복을 빈다. 유족들께 깊은 애도와 사과를 드리고, 모든 질책과 추궁을 받들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켜봐 주신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거듭 송구하다”고 전했다.

 

특히 김 사장은 “안전한 일터를 만드는 대책을 원점에서 재검토해 가능한 모든 조치를 철저히 하겠다”고 강조하며, “일하는 모든 사람들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외주, 협력사까지도 빠짐없이 안전시스템을 연결하겠다”고 밝혔다.

 

김연극 사장은 이날 부산공장에 이어, 포항공장에서 전사 안전담당 팀장들과 환경안전보건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동국제강은 안전경영 강화를 위해 스마트 환경안전 플랫폼 구축, 환경안전보건 투자 확대 등 실질적이고 폭넓은 방안을 실행하기로 했다. 

목록
e-business
e-business
구매포털 고객포털 경매포털 파트너포털
내방객시스템 검사증명서
문의하기